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단독] "어머니께 선물할 건데요"…금은방 잇따라 턴 20대 구속 06-27 22:31


[앵커]

부모님께 선물할 목걸이를 보여달라고 하고선 그대로 낚아채 달아난 2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현장을 순찰 중이던 경찰에 덜미가 잡혔는데요,

1주 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금은방을 털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급하게 코너를 돌며 시장거리를 쏜살같이 달립니다.

주변 금은방에서 금목걸이를 훔쳐 달아나는 겁니다.

경찰은 서울 광진구의 한 금은방에서 400여 만원 상당의 금목걸이 2개를 훔친 혐의로 22살 정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

정 씨는 부모님께 선물하겠다며 마치 목걸이를 살 것처럼 금은방 주인을 속였습니다.

<최용귀 / 피해자> "부모님한테 선물한다고 목걸이를 보여달라 그래서 목걸이 두 개를 진열대에 꺼내놨는데 길이를 재본다고 하고 그대로 가지고 튀어나갔어요."

마침 시장 주변을 순찰 중이던 경찰은 상인들의 외침을 듣고 추격전을 시작했습니다.

정 씨는 금은방을 나와 시장을 가로질러 인근의 아파트까지 약 500m 정도를 도망갔습니다.

정 씨는 인근 아파트 지하 창고에 숨었지만, 결국 뒤쫓아온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정 씨는 6일 전에도 의정부의 한 금은방에서 같은 수법으로 600만원 상당의 금팔찌 등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정 씨가 도주의 우려가 있다는 점 등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