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국회정상화' 합의…완전가동은 불발 06-27 21:17

[뉴스리뷰]

[앵커]

여야 4당이 국회 파행상황을 종결키로 하고 관련 합의문을 채택했습니다.

국회가 강경화 사태 이후 8일만에 정상궤도로 복귀하게 됐지만, 추경 관련 합의는 결국 불발에 그쳤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이후 팽팽한 대치국면을 이어온 여야.

여야 4당의 원내 대표들은 화요일 회동을 갖고 국회 파행사태가 더는 지속되서는 안된다는 점에 동의하며 합의문을 채택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 수석부대표> "인상청문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자료제출과 증인채택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협조키로 했습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소관 상임위 심사를 6월27일부터 시작합니다."

또 인사청문제도 개선 소위 설치·운영, 개헌특위 기간 연장·정치개혁 특위 설치, 7월 임시국회 내달 4∼18일 개최 등에도 합의했습니다.

여야는 다음달 국회 상임위를 열고 정부부처 업무보고도 받습니다.

다만, 합의문에는 야당이 요구해온 '조국 민정수석 출석'이라는 구체적인 문구 대신 '국회가 요청하는 자는 출석한다'라는 다소 모호한 표현이 반영됐습니다.

또 여야 대치전선의 또 하나의 배경이 된 추가경정예산 관련 합의도 빠져 완전정상화까진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이번주 안에 추경안을 상임위에 상정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우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설득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