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제보 조작' 윗선지시ㆍ사전보고 여부 추궁…28일 영장 방침 06-27 21:16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입사 특혜 의혹을 조작해 유포한 혐의로 국민의당 당원인 이유미 씨가 이틀째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윗선 지시나 사전 보고 여부를 집중 추궁하는 검찰은 내일(28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걸로 보입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당시 민주당 후보의 아들 준용 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조작해 제보한 혐의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 씨가 검찰에 재소환됐습니다.

지난 2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이씨는 조사를 받던 도중 일부 혐의가 확인돼 긴급체포됐고 첫날밤을 구치소에서 보낸 뒤 이틀째 소환됐습니다.

<이유미 / 국민의당 당원> "(누구 지시 받고 제보 조작하셨습니까?)…"

이 씨는 지난 달 5일, 국민의당이 준용씨의 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제보자의 육성 파일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조작해 당직자에게 보고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조사에서 이 씨는 본인의 책임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당이 기획한 것인데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유력 대권주자에 대한 의혹 조작이 이 씨만의 단독 범행은 아니었을 가능성에 주목해, 당 차원 또는 윗선의 조직적 개입이나 조작 계획 사전 보고 여부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았던 김인원 변호사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고, 이 전 위원을 출국금지했습니다.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뒤 긴급체포 시한인 내일 저녁 이전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점쳐집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