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국민의당 '문준용 의혹 조작' 특검 제안…"철저히 수사" 06-27 17:25


[앵커]

국민의당의 문준용 채용의혹 조작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건에 연루된 당원이 검찰에 긴급체포된 가운데 국민의당은 특검 수사를 제안하며 정면 돌파에 나선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국민의당은 문준용 채용의혹 조작 사건에 연루된 당원이 검찰에 긴급 체포되자 또 한 번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 회의에서 "사회 초년생들이 대통령 선거서 증거 조작해 뭔가 얻어보겠다는 끔찍한 발상을 했는지 기가막힌다"며 "오늘 다시 한 번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준용 채용 의혹과 관련한 특검 수사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 더 나아가 특검은 이번 문제에 대해서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해서 국기문란사범으로서 법정최고형으로 다스려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긴급체포된 이유미 당원이 당의 지시를 따랐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모든 의혹 해결을 위해 특검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당을 강하게 비판하며 '문준용 특검' 제안은 물타기라고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선 조작 집단이 특검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안철수 전 후보와 대선에 책임있는 국민의당 관계자들은 당원의 뒤에 숨지말고 국민 앞에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논란의 중심에 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자택에서 측근의 보고를 받으며 직접 입장 표명 등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여야 원내대표는 온늘 7월 임시국회 개의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에 대해 합의를 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 이후 냉각기를 맞았던 국회가 다시 정상화 된 것입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만나 국회 상임위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대해 심사키로 했습니다.

또 인사청문제도 개선을 위한 소위를 설치키로 하고 7월에 국회 상임위별로 정부 부처 업무보고를 받기로 했습니다.

다만 조국 민정수석 출석 문제와 관련해 "국회가 요청하는 자는 출석한다"고만 합의해 추후 논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또 여야는 7월 4일부터 18일까지 7월 임시국회를 개최키로 최종 합의했고 본회의는 11일과 18일 열기로 했습니다.

여야 간 견해차로 국회에서 답보 상태인 추가경정예산은 합의문에서 빠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