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고개 숙인 국민의당 "검찰, 문준용 채용의혹 조작 철저 수사" 06-27 09:53


[앵커]

국민의당의 문준용 채용의혹 조작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건에 연루된 당원이 검찰에 긴급체포된 가운데 국민의당은 특검 수사를 제안하며 정면 돌파에 나선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국민의당은 문준용 채용의혹 조작 사건에 연루된 당원이 검찰에 긴급 체포되자 또 한 번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 회의에서 "어제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사과를 했지만 오늘 다시 한 번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회 초년생들이 대통령 선거서 증거 조작해 뭔가 얻어보겠다는 끔찍한 발상을 했는지 기가막힌다"며 "검찰은 이번 문제에 대해서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조사해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터진 '리베이트 의혹' 파문이 법원의 무죄 판결로 가라앉은 시점에서 또다시 대형 악재가 튀어나오자 국민의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여야는 6월 임시국회의 마지막날인 오늘 국회 정상화 합의문 채택을 시도하죠?

[기자]

네, 오늘 국회에서는 오후 2시 본회의가 예정돼 있습니다.

본회의 전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문 채택을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7월 임시국회의 개최와 정부조직법 개정안 상정 등이 담긴 합의문을 작성해 채택할 것으로 보입니다.

합의문에는 7월 임시국회에서 상임위 업무보고를 받는다는 내용도 담겨 국회 운영위도 청와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사검증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의 출석 가능성이 열린 셈입니다.

여야 간 견해차로 국회에서 답보 상태인 추가경정예산은 합의문에서 빠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