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적임대 연17만호 공급…김현미 "주거비 경감 최선" 06-26 16:14


[앵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대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매년 맞춤형 공적임대주택 17만호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청년 주거문제 해소를 위해 노후공공시설 재건축 등 셰어하우스형 임대주택 건립 계획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공적임대주택 공급 확대,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의 맞춤형 지원강화는 우리의 가장 기본적인 임무…특히 청년과 신혼부부는 우리사회의 주축으로 역할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으로 지원…"

국토교통부의 중점 정책과제로 서민 주거안정을 꼽은 김현미 장관.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지로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청년 전세임대주택을 선택했습니다.

김 장관은 신혼부부 임대주택 4천700호 등 세대·소득별 맞춤형 정책을 마련하고 매년 17만 호의 공적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신혼부부 임대주택 20만 호, 청년임대주택 30만 실을 공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대학생 등 청년임대주택 공급을 위해 노후 공공시설물을 셰어하우스로 재건축하는 방안을 담은 청년임대주택 사업계획을 하반기 안에 내놓기로 했습니다.

김 장관은 아울러 추경을 통해 저소득 노인과 장애인을 위한 영구임대·국민임대주택 6천600호를 더 짓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건강관리·문화·여가서비스가 결합된 어르신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5만 실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체계적인 주거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고시원과 비닐하우스 등 주택 이외의 열악한 거처에 거주하는 취약 계층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