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뒤늦은 사과했지만'…경찰, 백남기 후속 대책 고심 06-26 08:13


[앵커]

경찰이 고 백남기씨 사망에 사과했지만 유족들의 반발만 사면서 수뇌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책임자 처벌을 우선적으로 원하고 있는데 경찰로선 쉽사리 나서기 어려워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백남기씨 사망에 처음 사과한 것은 물대포에 맞아 치료를 받다 숨진 지 1년7개월이 지나서입니다.


<이철성 / 경찰청장> "2015년 민중총궐기 집회시위 과정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고 백남기 농민님과 유가족 분들께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고개숙인 경찰청장은 늦은 사과임을 인정하면서 직접 만나 사과할 뜻도 밝혔지만 유족들의 마음을 열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고인의 장녀 백도라지씨 등은 사전 협의없는 이 청장의 사과를 비판하면서, 방문 요청도 완강히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족들은 사인 변경은 첫 단추를 꿴 것에 불과하다며 사망 진상 규명과 강신명 당시 경찰청장 등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사과에 이어 한껏 몸을 낮췄지만 돌아오는 건 싸늘한 반응. 마땅한 후속 대책이 없는 게 더 고민입니다.

무작정 찾아가 사과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당시 수뇌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발벗고 촉구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유족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에야 사과를 결정한 데 진정성이 없다는 일각의 비판도 경찰로선 부담입니다.

새 정권 출범 이후 수사권 조정에 기대를 걸며 인권 경찰을 외치고 나선 경찰.

백씨 사망을 수습할 뾰족한 대책이 없어 수뇌부의 고심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