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사드보복 생트집 여전…식품ㆍ화장품 통관거부↑ 06-25 18:52


[앵커]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 조치로 중국 정부가 사소한 트집을 잡아 한국산 식품의 통관을 거부하는 사례가 작년보다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중국 당국이 제시한 형식을 맞추지 않았다는 이유가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정부가 통관 과정에서 한국산 제품에 퇴짜를 놓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한반도의 사드 배치 철수를 요구하는 등 사드 갈등에 따른 부작용으로 한국산 품목에 대한 수출 검역도 까다로워진겁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러시아는 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며 미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에 반대합니다."

올해 3~4월 통관이 거부된 한국산 식품은 총 95건, 지난해 25건에 비해 3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통관이 거부된 제품은 과자, 음료, 해조류 등이었습니다.

식품 자체의 문제보다는 중국이 규정한 형식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수출이 막힌 사례가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전체 건수 중 50건이 포장 문제로 수출이 막혔고 성분 부적합 위생 등이 21건, 서류 미비가 11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산 화장품의 통관 불허 건수도 늘면서 수출액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습니다.

지난 3∼5월 우리나라의 대 중국 화장품 수출 총액은 3억2천5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524만 달러 줄어든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이마트는 중국시장 진출 20년 만에 완전 철수를 공식 선언했고 반한 감정의 직격탄을 맞은 롯데마트의 영업정지 기간도 다음 달까지 연장됐습니다.

사드 보복으로 인한 후유증이 장기화하면서 업계에서는 새 정부가 중국 당국과 대화의 물꼬를 터 하루 빨리 관계가 개선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