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영국 메이 런던화재 공식사과…인재 논란 커질 듯 06-22 16:43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최근 런던에서 발생한 고층 아파트 화재에 대해 국가 책임을 언급하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메이 총리는 현지시간 어제(21일) 의회 연설에서 "이번 화재는 사람들이 가장 도움이 필요로 할 때 국가가 돕지 않은 것"이라며 "총리로서 그런 불이행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화재가 난 그렌펠타워 리모델링 당시 관할 당국이 16차례나 안전 점검을 하고도 금지된 가연성 외장재가 사용된 사실을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