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현장영상] 90도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물의 일으켜 죄송" 06-21 11:33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 전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21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최 전 회장은 "물의를 일으켜 사과드린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였습니다.

감색 줄무늬 양복을 입고 넥타이를 메지 않은 차림의 최 전 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죄송하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는데요.

[현장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강민석>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