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 대통령 "사드 배치 연기나 번복 아냐"…미국 의구심 불식 주력 06-21 10:37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사드 환경영향평가가 곧 배치 연기나 번복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북 정책 방향에 있어 트럼프 대통령과 다르지 않다는 점도 부각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경희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시간 20일 발행된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사드 환경영향평가 실시가 곧 배치를 연기하거나 결정을 뒤집는다는 뜻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드 배치는 전임 정부의 결정이지만 그 결정을 가볍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명확히 했다"고도 말했는데요.


다음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 배치 연기 논란이 악재로 떠오르자 미국 조야의 의구심을 불식하기 위한 언급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일부 배치된 상황이지만 정당한 법 절차는 거쳐야 하는 것"이라며 국내적으로 불가피한 결정이었음을 거듭 설명했습니다.

또 자신의 대북 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과 방향이 다르지 않음을 부각하는데도 주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놓았고, 조건이 맞는다면 관여한다는 최대의 압박과 관여 전술을 채택했다"며 "내가 말하는 '관여'도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는 관여와 매우 유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시급한 건 북한 핵 프로그램 동결"이라면서 "다음 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2단계 해법' 첫째는 동결, 둘째는 완벽한 폐기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향한 강경 발언도 이어갔는데요.

"북한 정권이 핵으로 나라를 지킬 수 있다고 믿는다면 오판"이라며 "개성공단 재가동도 북한 비핵화의 진전이 있을 때나 가능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평양을 찾아 김정은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조건이 맞을 경우 평양 방문은 여전히 좋은 생각이라 믿는다"며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일본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핵심은 법적 책임을 지고 공식 사과를 하는 것"이라며 재협상 의지를 거듭 분명히 하면서도 "이 한 가지 문제로 양국 관계 진전이 막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