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사업차질ㆍ노사갈등ㆍ수장교체…겹악재 만난 공공기관 06-21 10:13


[앵커]

새 정부 출범 후 공공기관들이 변화한 경영환경에 적응하느라 적잖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바뀐 정책에 맞춰 핵심 사업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할 뿐만 아니라 몇몇 기관은 통합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노후 원자력발전소와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하자 에너지공기업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원전과 함께 석탄화력 발전을 줄이고 천연가스 발전설비 가동률을 늘리겠습니다.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

한국전력과 산하 발전자회사는 물론 원전을 운영중인 한국수력원자력은 발전소 운영계획부터 신규 발전소 건설 계획까지 사실상 원점부터 다시 검토해야 하는 상황을 만난 겁니다.

금융공기업들은 성과연봉제 도입 과정에서 빚어진 노사 갈등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새로운 갈등의 씨앗을 품게 됐습니다.

정부가 성과연봉제의 대안으로 제시한 직무급제도에 대해 노조의 반대 목소리가 점차 확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직무급제도는 직무를 나누고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이 모호하고 직무별 임금에 차이를 둘 때 공정성 논란이 빚어질 수 있습니다.

코레일과 SR,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철도 공공성 향상을 위한 통합 가능성이 제기돼 뒤숭숭한 분위기입니다.

부처별 장관 인준이 끝나고 공공기관 수장들의 물갈이가 예상된다는 점도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이유입니다.

전 정권 낙하산 인사로 꼽혔던 인물을 중심으로 현재 분류 작업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렸습니다.

하반기 정부 정책 방향이 더 구체화하면 공공기관들이 느끼는 압박의 강도는 한층 높아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