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서울교육청 "자사고 취소, 교육감 자율로"…폐지 촉각 06-20 22:41


[앵커]


서울시교육청이 자사고 폐지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자사고 지정과 취소를 교육감이 할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하자고 정부에 제안한 건데요.

다음 주 예정된 일부 외고와 자사고에 대한 재지정 여부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박수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정부의 교육정책에 대한 제안서를 내놨습니다.

교육청은 '고교 체제 단순화'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자사고와 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입니다.


특히 현재 교육부 장관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자사고 지정 및 취소 절차를 교육감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4년과 2015년 운영이 부실한 자사고 10곳의 재지정 취소와 유보를 결정했지만, 교육부가 동의하지 않아 결국 무산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반고로 전환된 사례는 우신고와 미림여고 등 2곳 뿐입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 28일로 예정된 서울의 자사고와 외고 등 5개 학교에 대한 재지정 평가 결과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교육청은 새 정부의 정책 확정 시점에 맞춰 발표 시기를 조율했다고 밝혔습니다.

<조희연 / 서울시교육감> "그때 쯤에는 새 정부 정책이 정해질 것 같아서 거기에 보조를 맞춰서 하려고요. 연기를 좀 해놓고 있는 상태고요."

그러나 교육청은 강남 8학군으로 학생들이 대거 몰리는 '풍선효과' 등 자사고와 외고 폐지의 부작용 우려에 대한 대책은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서울 지역 자사고와 학부모들은 이번주 잇달아 대책회의를 열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반발 움직임을 본격화 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