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검사' 콕 집어 지적…법무장관 '파격 카드' 유효 06-19 18:27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극소수 정치검사'를 개혁 대상으로 지목하면서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인선에 쏠린 관심은 더욱 커졌습니다.

비검찰 출신 법무장관에 검사 출신 검찰총장 카드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차병섭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 대통령> "문제가 있다면 그중 일부, 정권을 위해 줄서기했던 극소수 정치검사에게 문제가 있을 뿐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을 위한 대상으로 '정치 검사'를 콕 찝었습니다.

새 정부는 그동안 '돈봉투 만찬' 감찰에 이어 과거 논란이 된 수사를 지휘한 검사장급들에 대한 좌천인사로 검찰 물갈이를 해왔습니다.

그렇지만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가 낙마로 기세가 잠시 주춤해진 상황이었습니다.

'정치검찰'을 언급한 것은 그렇지 않은 '대다수 검사'와 정권에 줄을 대는 극소수 정치 검사로 나눠, 조직의 동요를 줄이는 동시에 개혁에 대한 반발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도 읽혔습니다.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를 위한 의지가 여전한 만큼, 새 법무장관 후보자 역시 비검찰 출신, 인권변호사 등 재야인사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전현직 회장인 백승헌·정연순 변호사 부부나 전수안 전 대법관이 대표적입니다.

청문회 통과가 비교적 수월한 국회의원 가운데는 박영선 의원을 비롯해 박범계, 전해철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검찰총장 후보자 인선은 금명간 천거를 마치고 이달말쯤 3~4명으로 압축할 예정인데, 법무장관과 궤를 함께할 검사출신들이 후보자로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차병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