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野, 문정인 사퇴 공세-옹호 의견도…내일 운영위 소집 논의 06-19 16:01


[앵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장관에 이어,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사퇴까지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당장 오늘 예정됐던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도 보수야당의 보이콧에 줄줄이 파행됐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야당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한미 군사훈련과 미국 전략무기 축소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당장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정인 특보의 사퇴까지 요구하며, 대여 공세의 전선을 확대하는 모습인데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오전 비상대책회의에서 문정인 특보가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라며, 문 특보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문 특보의 발언이 정부의 공식 입장과 다르다면 당연히 사표를 받아야 마땅하다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압박했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문 특보가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고, 김영우·하태경 의원도 각각 문 특보의 해촉과 자진사퇴를 요구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우려를 표명했지만, 당 내부에선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회담이 시작되기도 전에 이견을 노출시키는 등 외교협상 전략 ABC도 찾을 수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문 특보의 발언이 시기와 장소는 부적절했지만, 내용은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야당의 공세가 격화되자, 더불어민주당은 문 특보 엄호에 나섰는데요.

추미애 대표는 "아무도 하지 않는 말을 용기있게 했다고 해서, 문제 본질을 외면하고 외교 파장이 있는 듯한 호들갑을 떠는 것은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임명 강행과 관련해서도 여진은 계속됐습니다.

이미 오늘 보이콧을 예고했던 바른정당에 이어, 자유한국당도 당분간 국회 상임위 활동에 불참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됐던 국회 환노위와 국토위 전체회의는 결국 열리지 못했습니다.

[앵커]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열었지만, 냉각된 정국 기류가 고스란히 반영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 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한 시간 가량 이어진 회동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차를 재확인했습니다.

야3당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인사검증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지만, 여당은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습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은 회동 결과 브리핑에서 "여당에서는 그런 목적의 운영위에 대해서는 소집에 응하기 어렵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내일 운영위의 경우, 위원장이나 위원 4분의 1이상이 요구하면 열 수 있는데요.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잠시 뒤 오후 5시부터 회동을 갖고, 운영위 소집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