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당, 강경화 임명 강행에 반발…"문 대통령 독선" 06-18 16:09


[앵커]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즉각 반발했습니다.

야3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은 이례적으로 주말 원내대책 회의를 열어 당의 입장을 직접 발표했는데요.

정 대표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독선이 데드라인을 넘었다"며 "오늘 강행이 어떤 파국적 상황을 가져올지 심각하게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입장은 더욱 강경해질 것"이라며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등 국회현안에 대해 원활한 협조는 대단히 어려울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청와대의 인사에 반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원칙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를 하는 것이 먼저"라며 "청와대 인사 시스템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도 오늘 오후 긴급 회의를 열고 "문대통령이 지지율을 앞세워 임명을 강행했다"며 "협치가 중대한 국면을 맞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국정 발목잡기를 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서라도 임명은 당연하다"며 "국정공백 해결을 위해 야당도 협조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장관 임명으로 여야의 대치는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특히 한국당을 비롯한 야3당은 오는 화요일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청와대의 인사검증시스템을 점검할 방침인데요.

야당은 운영위에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을 출석 시키겠다는 입장이지만, 여당은 상임위 소집 자체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또 한 번의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