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북한과 대화 조건 '핵동결'로 명시하나 06-17 14:43


[앵커]

정부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북한과 대화의 조건도 핵동결로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많은 변수가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북핵 동결이 대화 조건이라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에서의 국면전환이 남북관계에서 상당히 필요하고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조 후보자의 언급은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와 맞물려 정부가 북한과 대화 조건을 '핵동결'로 명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합니다."

현 정부는 북한과 대화 조건을 구체적으로 정한 적은 없으며, 미국은 핵 동결이 아닌 폐기가 대화의 조건이라는 입장입니다.

이 때문에 우리 정부가 대화조건을 정한다면 이달 말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과 조율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그러나 최근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미국이 대화 재개에 신중한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있고 북한이 핵동결을 받아들일지도 미지수여서 실제 대화로 이어지기까지는 험로가 예상됩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을 향해 도발 중단과 남북간 민간 교류 재개를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유진 /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하루빨리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올 것을 희망합니다. 또 민간단체의 접촉, 교류 이런 신청에 대해서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정부는 새로운 대북 기조 마련과 북한에 대한 압박을 통해 강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드러내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