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인권보호ㆍ수사개혁'…경찰, 고강도 개혁 착수 06-16 21:20

[뉴스리뷰]

[앵커]

새 정부 들어 검경 수사권 조정에 기대를 거는 경찰이 고강도 내부 개혁에 들어갔습니다.

인권 문제와 수사 제도에 정통한 외부 전문가들을 초빙해 오는 10월까지는 개혁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검찰 개혁이 시대적 과재로 떠오른 후면에, 인권 문제 개선을 요구받은 경찰이 개혁위원회를 구성하고 고강도 쇄신에 들어갔습니다.

인권보호와 자치경찰, 수사개혁 3개 분과로 나눠어진 위원회에는 초대 유엔 한국 인권 대사를 지낸 박경서 교수를 필두로 법조계와 시민단체 등 19명의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했습니다.

경찰 출신을 배제한 순수 민간 전문가로 위원회를 구성해 개혁 방향을 두고 거침없는 쓴소리를 듣겠다는 취지입니다.

<이철성 / 경찰청장> "경찰개혁위 발족을 계기로 과거의 잘못과 아픔이 재발되지 않도록 인권경찰로 거듭나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도 드립니다."

물대포 사용을 비롯한 집회와 시위 관리에서 인권 침해 논란은 위원회의 핵심 의제가 될 전망입니다.

위원회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경찰에 권고한 사안들을 재검토해 개선책을 마련하는 한편, 경찰 개개인의 인권 감수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문재인 정부가 공약한 검경 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 확대를 두고 국내 실정에 맞는 구체적인 방안도 논의됩니다.

심의와 의결 권한을 가진 위원회는 앞으로 정기 회의를 가진 뒤 오는 10월 21일 '경찰의 날'을 전후해 경찰개혁권고안을 발표할 방침입니다.

다만, 이렇게 만들어질 권고안은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점은 한계로 꼽힙니다.

새 정부 들어 인권을 강조하고 나선 경찰이 개혁 과제를 완수하는 데는, 전적으로 내부 의지에 달렸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