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 "강경화 임명강행시 강력대응…안경환 부적격" 06-16 12:36


[앵커]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에 야 3당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야3당 공조가 강화하는 기류속에서 국민의당은 오늘 의원들을 긴급소집해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국회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박상률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청와대가 주말에 강경화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야당이 더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 예정됐던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오전 9시부터 의원들을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했는데요.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청와대를 향해 '신(新)국정농단이다, 전제군주적 발상'이라는 표현을 쓰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어제 오후 여야 4당 원내대표가 한 자리에 모였지만 별다른 협의점을 찾지 못한채 회의가 마무리됐는데요.

야당은 강경화 후보자 임명이 강행된다면 어떤 식으로든 강력 대응하겠다고 경고한 상태입니다.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인사, 민정수석은 대통령 인사보좌에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며 "조현옥 인사수석과 조국 민정수석을 국회로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경우 대응 카드가 많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야당이 청문회 보이콧을 결정한다고 해도, 야 3당이 모두 동참하지 않을 경우 실제 청문회 파행으로까지 이어지기는 쉽지 않습니다.

결국 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실제 공조를 이뤄내느냐가 관건입니다.

일단 야당은 청와대의 움직임을 본 뒤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밝히겠다는 계획입니다.

그리고 어제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진행됐는데, 오늘 국토위 전체회의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아직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청문회에서 도덕성 등 자질 검증에 대한 공세가 거셌던만큼 청문회 통과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관측입니다.

[앵커]

남은 인사청문 과정도 녹록치 않아보이는데요.

청문회 시작도 전에 논란의 중심에 선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두고도 야당의 반발이 심하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아직 본격적인 청문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야당 의원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음주운전 고백을 시작으로 과거 저서에서 여성에 대한 발언도 논란이 됐었는데요.

도장을 위조해 몰래 혼인신고를 한 사실, 그리고 여제자의 신체를 품평한 표현 등이 추가 공개되면서 더욱 코너에 몰리고 있습니다.

안 후보자는 조금 전 기자회견에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을 인정하고 죄송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일단 야 3당은 안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이고, 정의당에서도 지명철회에 가세했는데요.

특히 한국당은 안 후보자의 왜곡된 여성관을 문제삼는것과 동시에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침묵을 강력 비판하면서 여당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여당에서도 '안경환에 대한 무작정 방어는 힘들다'는 기류가 흐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도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조 후보자는 음주운전 적발 사실에 대해 당시 학생들과 함께 위로 차원에서 술을 마셨다고 밝혔지만, 당시 함께 술을 마신 적이 없다는 학생들의 주장이 나와 '거짓 해명'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본격적인 청문회가 시작되면 조 후보자에 대한 검증 공방도 상당히 거셀 것으로 보입니다.

안경환, 조대엽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으로 당분간 청문회는 팽팽한 긴장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