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6·15 선언 17주년…남 "협력 실천해야"ㆍ북 "외세 배제해야" 06-15 21:17

[뉴스리뷰]

[앵커]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과 북은 나란히 선언의 의미를 부각시켰습니다.

그러나 현재 남북관계 경색의 원인과 해법을 놓고 서로 다른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냈습니다.

정부는 논평에서 "남북이 함께 6·15 공동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해 나감으로써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협력 정신을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잇따른 핵과 미사일 도발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고 민간교류 재개를 촉구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해석됩니다.

북한도 선언을 높게 평가했지만 현재 남북 관계 악화의 책임은 우리 측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한미 동맹을 포기하고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입각해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우리 정부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조선중앙TV> "오늘날 시대는 완전히 달라졌으며 통일문제해결의 주도권은 그 어떤 외세가 아니라 우리 민족자신의 손에 확고히 쥐여져있다는것을 남조선당국자들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

남북의 이런 견해차를 반영하듯 남북의 관련 단체가 추진하던 6·15 남북 공동행사는 무산돼 남북이 따로 행사를 치렀습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서울에서 기념식과 기념대회를 열었고 각 지역본부에서도 다양한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는 별도로 기념 학술회의와 기념식을 열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