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북한, 핵ㆍ미사일 추가도발 중단하면 조건없이 대화" 06-15 21:15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1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한다면 조건없이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핵 포기를 결단한다면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추가도발 중단을 전제로 조건없는 대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기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철회하지 않고 '동결' 또는 '실험유예'하는 수준에서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인 셈입니다.

6.15 남북공동선언 17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 북한이 핵포기를 결단한다면 적극 돕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핵 논의의 핵심의제를 모두 대화 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와 한반도 평화체제의 구축, 그리고 북미관계의 정상화까지 포괄적으로 논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역대 정권에서 추진한 남북 합의는 정권이 바뀌어도 존중돼야 하는 자산이라며 기존의 남북 간 합의를 법제화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고도화로 말 따로 행동 따로인 것은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도 노력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이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심각한 우려로 대두했고, 우리 안보에도 매우 심각한 우려가 아닐 수 없습니다."

문 대통령은 6·15 남북공동선언에 대해 "우리가 운전석에 앉아 주변국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문제를 이끌어 갈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