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野3당 '강경화 임명' 강경 대응…정국 파란 예고 06-15 19:58


[앵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야당을 압박하며 문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엄호했습니다.

야권은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공동 대응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요.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협치의 다짐은 사라진채, 강 대 강 대치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국회의 상황을 박상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에 야당도 정면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정우택 /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강경화 임명) 강행이 결국은 앞으로의 여러가지 난제가 있는 국정현안을 더 어렵게 만드는 원인제공이 되지는 않을까 걱정을 하고…야 3당과도 공조의 문제라든지 대처를 해나가도록…"

인사청문회 보이콧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이언주 /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그렇게 되면 협치는 더이상 없다, 이렇게 말을 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강행의지를 굽힐 생각은 없는 것으로…여야 협치는 이제 물건너 가는 느낌…문재인 정부가 루비콘 강을 건너지 않기를…"

여당은 구태정치라며 야당을 비판했습니다.

<김태년 / 민주당 정책위의장> "이것은 바로 전형적인 구태정치고…이쯤되면 대통령과 여당이 야당을 무시하는 게 아니고 야당이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여·야 원내대표가 긴급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17개 부처 중 임명된 장관은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이 유일합니다.

음주운전 이력이 있는 안경환 법무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표결을 거쳐야 하는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 등 향후 청문회 일정도 가시밭길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지금처럼 강대강 대치가 이어질 경우 내각 인선은 더욱 늦어지고, 청와대는 차관 체제로 국정을 끌고 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청와대와 야당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는 가운데, 야당 협조가 반드시 필요한 일자리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또한 불투명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