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여야 4당 원내대표, 곧 비공개 회동 06-15 15:54

[앵커]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 강행의 '정공법'을 택하자, 정국은 빠르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야당은 사실상의 '선전포고'라고 규정하며 강력히 반발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곧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비공개 회동을 갖습니다.

자세한 소식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강경화 외교부 장관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둘러싸고 정국 긴장도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야당이 부적격 의사를 밝혀왔던 강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청와대가 재요청하자,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곧 비공개 회동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제안으로, 당초 예정대로라면 오후 3시 30분부터 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회동을 가질 예정인데요.

우 원내대표는 강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해 야당을 설득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전망입니다.

아울러,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과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그러나 야당은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에 강력히 반발하며, 공동 대응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야3당에 대한 사실상의 선전포고라며, 실제 임명이 강행된다면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각종 현안에서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강 후보자의 임명 강행 문제를 추경 등과 연계할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인사청문 제도가 무슨 필요가 있느냐"면서 "제도 자체를 폐기하라"고 성토했는데요.

임명이 강행된다면 "협치 구도가 깨져버리기 때문에 의회의 작동과 기능이 상당히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문 대통령이 청문회는 참고자료가 된다고 하는 것은 국회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처럼 여야대치가 심화된 상황에서, 4당 원내대표 회동이 대치국면을 해소할 의미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