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 대통령 "강경화 임명하면 협치없다는 압박 수용 못해" 06-15 14:5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를 임명에 대한 야당의 반대를 수용할 수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청와대와 야당이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는데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의사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강 후보자를 임명하면 더이상 협치가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야당과의 협치를 위한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데 외교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계속되는 설득에도 야당이 태도를 바꿀 기미가 없자 대통령의 권한과 국민 지지를 토대로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입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일을 오는 토요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일요일에는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 대통령이 직접 강 후보자 임명 강행 방침을 밝히면서 야당과의 강대강 대치도 불가피해 졌습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3당은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협치는 없을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해 왔습니다.

정국이 급속도로 냉각되는 가운데 내각 구성이 상당기간 지연되는 것이 불가피해진만큼 문 대통령은 당분간 차관 중심의 국정운영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서민 생계비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관계부처가 생활물가 안정에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정은 내일 오전 7시 30분에 생활물가 안정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