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정면돌파'에 야당 "선전포고" 강력 반발 06-15 14:03


[앵커]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 강행의 '정공법'을 택하자, 정국은 빠르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야당은 사실상의 '선전포고'라고 규정하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추경을 비롯한 각종 현안과 연계할 가능성을 시사하며 야당간 공동대응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강경화 외교부 장관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놓고 정국 긴장도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습니다.

야당이 부적격 의사를 밝혀왔던 강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청와대가 재요청하자,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야3당에 대한 사실상의 선전포고라며, 실제 임명이 강행된다면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각종 현안에서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강 후보자의 임명 강행 문제를 추경 등과 연계할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도 "인사청문 제도가 무슨 필요가 있느냐"면서 "제도 자체를 폐기하라"고 성토했습니다.

임명이 강행된다면 "협치 구도가 깨져버리기 때문에 의회의 작동과 기능이 상당히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문 대통령이 청문회는 참고자료가 된다고 하는 것은 국회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자격이 충분하다고 인정하는데, 야당이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고 압박하며 임명 수순에 들어간 문재인 대통령을 적극 엄호했습니다.


이처럼 여야대치가 심화된 상황에서, 여당 중진의원들은 현 정국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정부·여당이 최대한 겸허하게 마지막까지 노력하고 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역시 부의장 출신인 박병석 의원도 "야당이 강 후보자가 문제가 있다고 평가하면, 일단 임명될 수 있게 해주고 1년 후 냉정한 재평가로 거취를 다시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이 현재의 정국 기류를 해소하는데 의미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