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런던 아파트 대형 화재…다수 사상자 확인ㆍ건물 붕괴 우려 06-14 18:48


[앵커]

영국 서부 런던의 27층짜리 고층 아파트 건물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다수의 사상자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상황 들어보겠습니다.

김중배 기자.

[기자]


네. 화재는 한 밤중인 현지 시간 14일 새벽 1시 15분 쯤 발생했습니다.

런던 서부의 래피머 로드에 있는 대형 아파트 그렌펠 타워 2층에서 불이 나 삽시간에 건물 전체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소방차 40대와 소방관 200명이 긴급 출동해 화재 진압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오전 날이 샐 때까지 쉽사리 불길을 잡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시간은 오전 10시 30분을 향해 가는 데요.

BBC 방송을 통해 현장의 생중계 화면을 이곳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물 전체가 시커멓게 타들어간 모습에 불길이 심했던 곳은 외장재와 창문 등이 간데 없이 앙상한 뼈대만 남은 모습입니다.

소방수가 뿌려지고 있고 여전히 건물 전체에서 연기가 피어나는 상황입니다.

BBC는 50명의 부상자들이 5개 병원에 이송됐다고 전했습니다.

건물 전소에 따른 붕괴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다수의 사상자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상자 집계는 화재의 완전한 진압이 이뤄진 다음에야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까지 화재의 원인에 대한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많은 사람들이 주거하는 대형 아파트에서 심야에 발생한 사고인지라 더욱 피해가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것 같은데요.

[기자]

네. 화재가 난 아파트는 120가구가 거주하는 고층 아파트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심야에 화재가 발생한 데다가 곧바로 불길이 건물 전체로 번져 다수의 거주자들이 미처 피하지 못했으리라는 우려가 큽니다.

일부 보도에서는 화재 발생 당시 화재경보조차 울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화재 발생 직후부터 소셜미디어에선 건물 전체가 화염으로 가득한 위급한 상황이 전파를 타고 전해져 전세계인들의 우려를 키웠는데요,


목격자 증언 등 잇따라 타전된 보도들도 화재 당시의 끔찍했던 상황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거주자들이 불길 때문에 건물에 갇혀 고층에서 비명을 지르며 구조를 요청하는가 하면 일부 사람들은 침대보로 줄을 만들어 창문으로 대피하려고 시도하고 직접 뛰어내린 사람들을 봤다는 말까지 위급한 상황들이 속속 증언으로 전해졌습니다.

목격자인 조지 클라크 씨는 BBC방송 인터뷰에서 "건물 꼭대기에서 살려달라고 불빛을 흔드는 사람을 봤는데 탈출하지 못한 것이 분명하다"며 가슴 아파했습니다.

클라크 씨의 경우 건물밖 자동차의 경보음을 듣고 대피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누군가 4층의 모든 현관문을 두드려 밖으로 피신할 수 있었다는 등 긴박했던 순간에 대한 증언도 잇따랐습니다.

피신하거나 구조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유독가스 흡입으로 인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주영국 한국대사관은 접수된 우리 국민 피해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