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화창한 주말, 공기 깨끗…일요일도 쾌청 06-10 20:35

[뉴스리뷰]

[앵커]

이번 주말도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파란 하늘이 펼쳐졌고 미세먼지 걱정도 없었습니다.

휴일인 내일도 전국 대부분 지역이 쾌청하겠습니다.

하지만 당분간 비 소식이 없어 가뭄 상황은 더 심각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파란 하늘에서 눈부신 햇살이 부서져 내려옵니다.

짙은 녹음 사이로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에는 상쾌함이 배어있습니다.

<김새찬 / 서울 종로구> "햇볕에 있으면 더운데 그늘에서 있으면 시원해서 자전거 타기에도 좋고 땀도 별로 안흘리는 날씨여서 좋은 것 같아요."

공원으로 나들이 나온 시민들은 볕을 피해 나무 그늘 밑으로 모여듭니다.

가족, 친구, 또 연인과 함께 도란도란 시간을 보내고 꿀맛 같은 점심도 나눠먹습니다.

숲속에서 음악이 울려퍼지자 흥이 오른 나들이객은 손뼉을 치며 일상의 걱정과 고단함을 잠시나마 잊어봅니다.

<채송화 / 경기도 하남시> "날씨가 너무 화창하고 좋아서 나들이 나왔는데 미세먼지도 없고 깨끗하고 시원하고 좋은 것 같아요. 나무 그늘이라 더 시원한 것 같아요."

휴일인 내일(11일)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쾌청한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한낮에는 서울의 기온이 28도 안팎으로 다소 덥겠고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단계까지 오르겠습니다.

볕에 수십분만 노출되도 피부가 화상을 입을 수 있는 만큼 바깥활동시에는 대비가 필요합니다.

한편, 당분간 맑은 날씨가 지속되면서 타들어가는 논밭을 적셔 줄 비 소식이 없습니다.

특히 주 후반에는 30도 안팎의 불볕더위까지 예고돼 가뭄 상황은 더 심각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