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 대통령 "6·10항쟁 30주년…경제민주주의 새 도전" 06-10 20:20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아 "우리의 새로운 도전은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양보와 타협으로 가는 노사정 대타협을 당부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10 민주항쟁 30주년을 맞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도전과제를 '경제민주주의'로 규정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제도로서의 민주주의가 흔들리고 후퇴하는 일은 이제 없습니다. 이제 우리의 새로운 도전은 경제에서의 민주주의입니다."

소득과 부의 극심한 불평등, 심각한 일자리 문제가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 정책을 포함해 '경제 민주주의'의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동자, 시민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합니다. 우리가 도약할 미래는 조금씩 양보하고, 짐을 나누고 격차를 줄여가는 사회적 대타협에 있다고 저는 확신합니다."

문 대통령은 30년전 '호헌철폐, 독재타도'를 외쳤던 6월 항쟁의 정신 위에 문재인 정부가 서 있음을 다시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어 촛불은 6월 항쟁이 피운 꽃이라며 더 넓고, 깊고, 단단한 민주주의를 완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독재에 맞섰던 87년의 청년이 2017년의 아버지가 되어 광장을 지키고, 도시락을 건넸던 87년의 여고생이 2017년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촛불을 든 것처럼, 사람에서 사람으로 이어지는 민주주의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이 참석한 이후 10년 만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