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하도급업체 선정 대가로 뒷돈…전 국방시설본부장 징역 5년 06-10 19:37


하도급업체 선정 과정에서 뒷돈을 받은 전 국방시설본부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예비역 소장 김 모 씨에게 징역 5년과 벌금 2억원, 추징금 8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재직 당시 특수도어 설비업체를 합동참모본부 시설공사 등의 하도급업체로 선정해주는 대가로 퇴임 직후 8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공사가 잘못되면 적의 공격시 합참이 마비될 수 있는데도 사익을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