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의경 직위해제' 탑 "죄송합니다"…병원 옮겨 치료 06-09 21:45

[뉴스리뷰]

[앵커]

빅뱅의 탑 최승현 씨가 대마초 흡연으로 의무경찰에서 직위 해제됐습니다.

신경안정제 과다 복용으로 입원한 최 씨는 퇴원해 다른 병원으로 옮기면서 죄송하다는 말만 남겼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일 약물 과다 복용으로 입원한 최승현 씨가 나흘 만에 의식을 회복하고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휠체어를 타고 환자복 차림에 마스크를 한 최 씨는 대마 혐의 인정여부와 심경 등을 묻자 짧게 죄송하다고만 답했습니다.

<최승현 / 빅뱅> "(지금 심경이 어떠신가요?) 죄송합니다."

병원 건물에서 나온 최 씨는 구급차에 옮겨지며 또 한번 작게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서울 이대목동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있던 최 씨는 1인실이 있는 다른 병원으로 옮겨 정신과 치료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 씨는 법원에서 보낸 공소장을 송달받아 즉시 의무경찰에서 직위 해제됐습니다.

전투경찰대 설치법령에 따라 의경이 형사사건으로 기소되면 직위 해제되며 퇴원하더라도 부대로 복귀하지 않고 귀가 조치됩니다.

최 씨는 앞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됩니다.

법원에서 1년 6개월 이상의 징역 또는 금고의 실형을 받으면 당연퇴직 처리되며 군대에 가지 않고, 낮은 형이 선고되면 소속 지방경찰청이 최 씨의 의경 복무가 적절한지를 다시 따지게 됩니다.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최 씨의 첫 공판은 오는 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