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2017이 1987에게" 이한열 열사 30주기 추모전 06-07 22:45


[앵커]

며칠 뒤면 6.10 민주항쟁 30돌입니다.

6월 항쟁의 불씨를 지핀 고 이한열 열사가 최루탄에 맞아 숨을 거둔지도 30주기가 되는데요.

우리나라 민주화의 변곡점이었던 순간을 기리는 작은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최루탄을 쏘는 총성이 울리고, 학교 정문 앞 학생들은 황급히 몸을 굽힙니다.

잠시 뒤, 전경을 피해 학생들이 후퇴한 길에는 두 남성만이 남아 있습니다.

최루탄에 맞아 바닥을 짚고 간신히 버티고 있는 학생을 안아 올려보지만 머리에선 피가 흘러 내립니다.

젊은 나이에 스러져간 고 이한열 열사의 죽음은 수많은 시민들을 민주화 시위의 대열에 동참하게 했습니다.

1987년 6월의 기억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밑거름이 됐습니다.

30주기를 맞아 고 이한열 열사를 기리기 위한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전시회를 찾은 고등학생 소녀들은 우리 나라에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것에 신기해하며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박수빈 / 부산 북구 덕천2동> "태어나기 전 일이라서 깊게는 알지 못했는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좀 더 알게되고, 이분의 희생이 없었으면 저희가 이렇게…"

환갑을 넘기며 지난 30년을 함께 살아온 이에게는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합니다.


<강성만 / 충북 옥천군 청산면> "잊지 않고 깊이 새겼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요. 제가 지금 예순이 좀 넘었는데, 살아보면 그런 것 같아요. 역사를 잃어선 안된다."

오는 금요일 저녁, 서울광장에서는 '이한열문화제'와 '장례행렬 재연행사'를 갖고 한 번 더 시민들과 민주항쟁의 기억을 되새깁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