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환경평가 실시해도 배치된 사드 철회 없어" 06-07 21:23


[뉴스리뷰]

[앵커]

청와대는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더라도 기존에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와 X-밴드 레이더를 철회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추가 배치 여부는 환경영향평가가 모두 끝난 이후에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환경영향평가를 이유로 이미 배치된 사드를 철회하지는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실시하더라도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와 X-밴드 레이더를 굳이 철회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가 이미 배치된 사드와 관련해 분명한 입장을 밝힌 건 처음입니다.

다만 발사대 4기의 추가 배치 문제와 관련해선 "추가 배치되는 부분은 환경영향평가가 끝나야 결정될 것"이라며 "사드 배치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환경영향평가를 생략할 수 있을 정도로 긴급한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환경평가에 걸리는 시간은 검토를 해봐야 알 수 있겠지만 괌의 경우 23개월이 걸렸다"고 덧붙여 추가 배치 여부 결정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청와대는 "성주 사드부지 중 사업면적은 10만 제곱미터에 불과해 환경평가 대상이 아니"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군사기지법에 따르면 70만 제곱미터에 달하는 공여부지 전체가 국방시설 사업면적"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국방부의 의도적인 면적 축소 의혹과 관련해선 부처 자체 경위 파악 이후 필요할 경우 감사원 감사도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