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이수ㆍ김동연ㆍ강경화 청문회…위장전입 등 공방 06-07 17:23


[앵커]

오늘 국회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습니다.

여야의 격렬한 공방전이 온종일 이어지고 있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것처럼 오늘 헌법재판소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세 후보자에 대한 자질과 도덕성 검증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오늘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청문회는 문재인 정부 조각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인데요.

야권은 청문회 초반부터 다양한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펼치고 있고 여당은 후보자의 능력과 정책 검증에 주력하며 방어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김이수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과거 5·18 시민군을 처벌한 판결을 놓고 집중적인 질의가 이어졌는데요.

김 후보자는 "5·18은 굉장히 괴로운 역사였다"면서 "제 판결로 지금까지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 후보자는 또 통합진보당의 해산에 반대하는 소수의견을 낸 것과 관련해 "헌법해석 범위 내에서 쓴 것이라 특별한 부담감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후보자에 대해선 병역 시력검사 조작 의혹과 판교아파트 투기의혹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김 후보자는 "제기된 의혹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강경화 후보자에게는 자녀 위장전입과 이중국적 문제는 물론 자녀 증여세 '늑장 납부', 부동산 투기 의혹 등에 대한 질문이 집중됐습니다.

강 후보자는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학교를 적응하지 못하는 아이를 보고 엄마의 마음으로 한 결정"이었다며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처신을 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강 후보자는 한일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일부 문구는 군사적 합의에나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며 합의 내용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