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김이수ㆍ김동연ㆍ강경화 청문회…여야, 공방 예고 06-07 10:12


[앵커]

오늘 국회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동시에 열립니다.

여야의 격렬한 공방전이 예상되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팽재용 기자.

[기자]


네, 잠시 뒤인 오전 10시 헌법재판소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세 후보자에 대한 자질과 도덕성 검증에 각각 돌입합니다.

오늘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청문회는 문재인 정부 조각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인데요.

특히 야권은 그동안 이들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사퇴 공세를 벌여온 터라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야 간 공방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보수정당들은 김이수 후보자에 대해 과거 통합진보당 해산에 반대 의견을 낸 점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5·18 시민군을 버스에 태웠다가 사형을 선고받은 운전사의 부인을 참고인으로 부른다는 입장이다.

김동연 후보자에 대해선 병역 시력검사 조작 의혹과 판교아파트 투기의혹 등에 대한 해명이 요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경화 후보자에게는 자녀 위장전입과 이중국적 문제는 물론 자녀 증여세 '늑장 납부', 부동산 투기 의혹, 북한 방문 경력 거짓 답변 등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국회는 당초 오늘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를 마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의결을 시도할 예정이었는데요.

국민의당의 요청에 따라 회의가 연기될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