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심상치 않은 집값' 참여정부 데자뷔?…대응책 '부심' 06-07 07:42


[앵커]

문재인 정부가 최근 과열조짐이 나타나는 부동산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인 대응에도 '집값'을 못 잡았던 참여정부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신중하게 대응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홍제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급등한 집값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임기 내내 괴롭혔던 골칫거리였습니다.

참여정부 첫해 부동산 규제대책과 종부세를 도입했음에도 그해 전국아파트 가격은 13% 이상이나 폭등했습니다.

대폭 강화된 정책을 잇따라 내놨지만 집값은 내려갈 줄 몰랐고, 참여정부의 대책은 오히려 정권의 인기만 떨어뜨리는 부메랑으로 돌아왔습니다.

집값 폭등에 서민의 원성도 사고 세금폭탄으로 부유층의 거부감까지 초래됐기 때문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역시 출범초기 공교롭게도 집값 급등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청와대와 정부의 대응에 신중함이 묻어나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이 주재한)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서는 주택시장 동향에 대한 상세 보고가 있었음을 말씀드립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장이 구체적 정책과 관련한 시그널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만큼 종합대책이 마련되면 한꺼번에 밝힐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적극적인 부동산 정책에도 효과를 못 본 참여정부를 반면교사로 삼아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을 낳습니다.

국가경제는 물론 민심과도 직결된 부동산 이슈, 문재인 정부가 어떤 접근법을 구사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홍제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