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부지 쪼개기'까지…'사드 환경평가' 회피 정황도 06-05 22:11


[앵커]

국방부가 사드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했다는 정황까지 확인되면서 사드 문제가 다시 한 번 갈림길에 섰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보고누락 논란으로 촉발된 새 정부의 사드조사가 과연 어디까지 뻗어나갈지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사드 보고 누락 진상조사가 시작된 이후 미군의 사드배치 작업에는 일단 제동이 걸린 상태입니다.

지난 4월 말 30여 만㎡의 부지를 공여받은 미군은 발사대 2기 등을 반입해 초기운용에 돌입했지만, 나머지 장비 반입은 전면 중단됐습니다.

하지만, 군 당국이 사드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 했다는 정황까지 드러나면서 사드배치가 오히려 이전 단계로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까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문재인 대통령은)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시도가 어떤 경위로 이뤄졌으며 누가 지시했는지, 추가로 경위를 파악하고 말했습니다."

특히 국방부가 2단계로 부지를 추가 공여해 미군에 모두 70만㎡의 부지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세웠던 사실이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청와대 발표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새로운 환경영향평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민구 / 국방부 장관>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소명했습니다. (환경영형평가와 관련해서는) 절차적 정당성을 더욱 더 높이라는 지침이기 때문에 국방부가 그런 방안을 검토할 것입니다."

사드보고 누락 논란에서 시작된 이번 파문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드배치 전 과정을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 등 박근혜 정부의 핵심 외교안보 책임자들에 대한 조사도 본격화될 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