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공일자리 7만여명 확충…취준생에 월 30만원 지급 06-05 21:23

[뉴스리뷰]

[앵커]

정부는 이번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경찰과 소방관, 교사 등 공공부문에서만 일자리 7만1천 개를 늘릴 계획입니다.

또 취업준비생에 월 30만원 구직수당을 지원하고 노인 일자리는 증원과 함께 급여도 더 지급합니다.

추경으로 늘어나는 일자리, 이준흠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새 정부는 고용의 양과 질에서 공공부문의 선도 역할을 강조해 왔습니다.

<김진표 / 국정기획자문위원장> "모범고용주 역할을 해야 할 정부가 우선 앞장서서 할 수 있는 것들을 해가면서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하지 않나…"

이번 일자리 추경도 공공부문이 초점입니다.

경찰, 소방관, 부사관 및 군무원 1천500명씩, 또 교사와 사회복지까지 공무원 1만2천명을 연내 뽑습니다.

아동안전지킴이, 어린이집 보조교사도 더 뽑습니다.

여기에 노인 일자리도 현 43만 명에서 3만 명을 더 뽑고 수당도 5만원 올려 27만원을 지급합니다.

이렇게 추경으로 늘어나는 공공부문 일자리는 7만1천개인데, 이달 말까지 대통령 공약인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 로드맵을 만들 계획입니다.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 핵심은 일명 '2+1 제도'입니다.

중소기업이 청년 3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세 번째 근로자 임금을 정부가 지원해 1만5천개 일자리를 만드는 겁니다.

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간접 지원도 시행됩니다.

취업상담과 훈련, 알선으로 이어지는 정부의 '취업성공패키지'참여자들에게는 월 30만원의 구직촉진수당이 새로 지급됩니다.

실패한 기업인의 재창업 지원용 '재기지원 펀드'와 4차 산업혁명 지원 전용펀드도 각각 3천억원, 4천억원 규모로 만듭니다.

정부는 이같은 간접 지원을 통해서도 일자리 2만4천개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