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사드 보고 누락' 조사결과 발표…"국방정책실장 지시" 06-05 17:16


[앵커]

청와대가 국방부의 '사드 추가 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 초안에 있던 관련 내용을 위승호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지시로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조금 전 춘추관에서 '사드 보고 누락' 관련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윤 수석은 "실무자 보고서에 적혀있던 4기 추가 반입 문구를 검토 과정에서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이 삭제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과 비공개로 합의했다는 국방부 설명에 대해서는 "언론 등에 대한 것일뿐 국군 통수권자와는 별개"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지난 정부에서는 발사대 추가반입 사실에 NSC 보고돼 대통령 직무대행까지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첫 청와대 공식보고였던 만큼 묵고할 수 없다"며 "위 실장을 해당 직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은 "국방부가 사드의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고 했다는 정황에 대해서도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방부가 전체 공여 부지 70만 제곱미터 중 1단계 부지는 37만 미만으로 해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만 받도록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해 해당부지를 기형적으로 설계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법령에 따른 환경영향평가 진행과 함께 회피 시도 경위와 누가 지시했는지도 추가 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가습기 피해에 대한 대통령 사과 발언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지난 주말 제주·군산·부산 등에서 재발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관련 대책도 논의를 했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초동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국무총리를 컨트롤타워로 해 완전 종료때까지 비상체제 유지를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I 백신 마련 등 근본 대책에 대해서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연세대 교수 재직 시절 품행 등을 놓고 구설에 올랐던 김기정 국가안보실 2차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업무과중으로 인한 급격한 건강악화와 시중에 도는 구설 등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진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새 정부 들어 수석비서관급 이상 청와대 공직자가 사의를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외교안보 전략과 실무를 맡았던 김 전 차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비상이 걸리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