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18부ㆍ5처ㆍ17청 체제로…통상본부ㆍ중기부 신설 06-05 15:26


[앵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당정청 회의가 열렸습니다.

정부와 여당은 중소벤처기업부를 신설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 통상교섭본부를 설치하는 안을 제시했습니다.

나재헌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와 여당은 새 정부의 구성을 논의하기 위해 오전 일찍부터 국무총리 공관에 모여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당정청회의를 진행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당정청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급변하는 통상 환경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의 무역과 통상 업무를 전담하는 통상교섭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청은 중소기업청을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시켜 경제구조의 상생 발전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중소기업정책의 강화를 위해 산자부의 산업지원 업무 일부와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업지원기능, 금융위원회의 기술보증기금 관리 기능을 중소기업부로 이관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소방청과 해양경찰청 조직을 국민안전처로부터 분리하고, 국가보훈처장의 직급은 장관급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 경호실은 경호처로 변경하고, 경호처장의 직급은 차관급으로 하향 조정키로 했습니다.

당·정·청은 이러한 내용의 정부조직 개편안을 정부입법이 아닌 의원입법으로 진행해 6월 임시국회 내 처리를 목표로 야당에 적극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앞서 당정청회의에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이낙연 국무총리,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등 정부측 인사 그리고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습니다.

추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협치를 위한 협치가 아닌, 국민을 위한 협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정부조직 개정안이 조속히 처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촛불혁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당장 급한 것은 새 정부를 빨리 구성해 가장 시급한 일에 착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