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자리 추경' 팔 걷은 청와대…"최하위ㆍ차상위층에 혜택" 06-04 20:16

[뉴스리뷰]

[앵커]

청와대가 이번 주 국회에 제출될 일자리 추경 처리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추경이 "소득하위 40% 계층의 소득 감소 문제 해결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취임 후 처음으로 직접 브리핑을 하고 이번주 국회에 제출될 일자리 추경안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초부터 5분기 연속 최하위 계층 소득이 마이너스 추세를 보이는 등 양극화가 한층 뚜렷해지고 있다면서 최근 차상위 계층까지 소득이 줄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실장은 일자리 양과 질의 악화가 소득감소로 이어졌다고 분석하고 이번 추경안이 이같은 문제를 완화하는데 초점을 맞췄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장하성 / 청와대 정책실장> "재난에 가까운 실업상태, 분배 악화 상황에 대해서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대응만으로 방치할 수 없다. 일자리추경은 취약계층의 소득 감소에 대한 시의적절하고 효과적인 대책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일자리 문제가 단번에 해결되지 않더라도 추경으로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일자리와 소득이 만들어지지 않으면 장기적인 성장 전략도 세울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추경은 지역에서 올라온 민원성 사업은 모두 배제하고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같이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일자리위원회 인사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청와대가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가 성장이자 복지이고 곧 국민의 권리"라며 "일자리를 늘리고 복지와 노동법을 준수하는 기업에는 많은 혜택이 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