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자폭탄 vs 문자행동"…법 심판대 가나 06-04 09:26


[앵커]

인사청문 정국을 달구는 또 하나의 화두는 '문자폭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의 집단 행동을 두고 의회 민주주의에 재갈을 물리는 폭력인지, 유권자들의 정당한 의사 표현인지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야당이 법적 대응에 나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김남권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의혹 제기가 이어진 인사청문회장, 휴대폰을 울리는 문자폭탄에 야당 위원들이 발끈했습니다.

<강효상 / 자유한국당 청문위원> "엄청난 양의 문자폭탄을 받고 있습니다. 정말 민주주의가 후퇴하는게 아니냐 이런 우려를…"

<김광수 / 국민의당 청문위원> "당연하게 그 속에서 도덕성을 검증하는건데. 이런 식의 문자폭탄이 계속 되는 것들이 답답합니다."

주로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이 야당 청문위원들의 휴대전화나 SNS 메신저로 항의 글을 보낸건데, 이른바 문빠들은 민주당 경선에서도 안희정 충남지사 등 비주류 측에 문자폭탄을 던져 하마터면 탈당 명분으로 작용할 뻔 했습니다.


이번에는 야당 의원들이 타깃이었습니다.

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너는 군대 갔다 왔느냐"는 비난 문자가 폭주하자 자신과 두 아들 모두 현역 만기 제대했다고 청문회장에서 '해명'하는 웃지 못할 장면도 연출됐습니다.

정도가 심해지자 한국당과 국민의당은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손혜원 의원이 야당 의원에 각성을 촉구하면서 '문자폭탄'이 아닌 '문자행동'을 쓰자고 제안해 논란이 커졌습니다.

<손혜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왜 이 시간에 나한테 이렇게 문자가 몰리는가를 생각을 해 보고 그 이유에 대해서 본인이 반성을 해 봐야죠"

문자ㆍ카톡을 활용한 적극적 정치 참여냐, 생각이 다른 이에 대한 정치적 테러냐.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문자폭탄이 법의 심판대에 설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남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