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대북 추가제재 결의지지"…'엇박자' 우려도 06-03 20:09

[뉴스리뷰]

[앵커]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제재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을 잇따라 승인하는 등 일부 엇박자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제재 결의에 지지의 뜻을 밝혔습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 성명에서 '안보리 결의 2356호를 만장 일치로 채택한 것은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다시한번 확인한것' 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한의 근원적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국제사회가 이번 결의를 통해 단체 4곳, 개인 14명 등 제재 대상을 확대한 반면 우리 정부는 대북 접촉면을 늘려가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일 인도적 지원 단체 2곳과 종교단체 6곳의 대북 접촉을 승인하는 등 새정부 들어 10곳의 대북 접촉을 허락했습니다.

<이덕행 / 통일부 대변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민간교류 등은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생각입니다."

외교부 역시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한다는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대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 등 변화가 감지됩니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는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적극적인 소신을 밝히고 있습니다.

<강경화 / 외교장관 후보자> "인도지원은 인간이 고통받는데서 해야하는 그런 어떤 인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에…"

미국 등 국제사회의 비핵화 노력에 제동을 거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정부가 어떤 해법을 제시할 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