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통상' 그대로 '중기부' 신설…가닥 잡힌 정부조직 개편 06-02 21:23

[뉴스리뷰]

[앵커]

새 정부 조직 개편 작업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외교부로의 이관이 추진됐던 통상 기능은 산업부에 그대로 두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은 다음 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합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인 '외교통상부 부활'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새 정부 인수위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산업부의 통상 기능을 외교부로 이전하지 않고 그대로 두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광온 /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 "(통상 기능 존치) 그런 방향으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직 협의해야 될 과정들이 있어서 최종적으로 결정됐다고 말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

국정기획위 관계자는 "통상 기능을 산업부에 둔 채 조직을 현행 차관보에서 차관급으로 격상시키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말했습니다.

기류가 변한 건 한미 FTA 재협상 등 현안을 앞에 두고 주무 부처를 바꾸는 것에 대한 부담과 함께 중소기업벤처부 신설이 유력해지면서 기능 축소가 불가피한 산업부에 대한 배려도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나머지 중소기업청의 중소벤처기업부 격상과 국민안전처에서 소방청과 해경청을 분리하는 방안은 당초 계획대로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은 오는 5일 당정협의에서 세부 내용 조정을 거친 뒤 다음 주 중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