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치매 2024년에 100만명…국가책임제 곧 가시화 06-02 20:17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국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던 공약 중 하나인 '치매 국가책임제'가 곧 본격 추진될 전망됩니다.

'치매 국가책임제'는 지역마다 치매지원센터를 설치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돌봄서비스를 제공해주는 방식입니다.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치매 검진부터 치료, 요양까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개념의 '치매 국가책임제',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복지공약이 곧 가시화됩니다.

문 대통령은 서울요양원에서 치매 환자와 가족,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치매 국가책임제'를 재차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치매는 이제는 가족이나 환자에게만 맡기지 않고 국가와 사회가 함께 책임진다… 그래서 내가 나중에 치매에 (걸리더라도) 충분히 안심할 수 있다… "

그리고 이달 말까지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마련하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 차원의 치매 종합대책이 본격 추진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재인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는 문 대통령의 후보 시절부터 많은 호응을 받은 대표적인 공약으로 꼽힙니다.

현재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 환자는 72만5천명,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 환자인 셈입니다.

치매 환자는 2024년에는 100만명, 2041년에는 200만명을 넘어 2050년에는 27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치매 환자에게 드는 연간 관리비용은 2015년 기준 1인당 2천33만원으로 추산됩니다.

뿐만 아니라 환자 1명을 위해 들여야 하는 돌봄 시간도 가족들에게는 큰 부담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또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하고 본인 부담 상한제를 도입해 치매 치료비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이며, 가벼운 치매 환자도 노인장기요양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