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반기문 前 총장과 청와대서 오찬…장시간 독대 06-02 19:1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회동을 가졌습니다.

문 대통령과 반 전 총장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당면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가졌습니다.

당초 이번 오찬은 낮 12시부터 1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오후 1시 50분쯤 끝났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만 배석한 문 대통령과 반 전 총장의 독대자리였습니다.

박 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반 전 총장이 "당면한 외교현안에 대해 심도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한반도 상황이 힘든 여건에 처해 있지만 국민 지지도 높고, 미국 조야에서도 높은 평가와 기대를 함께 하고 있다"고 말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국내 정치는 소통하면서 풀면 되지만 외교문제는 걱정이고 당면과제이니 경험과 지혜를 빌려줬으면 좋겠다"며 화답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해 초기에는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북한에 원칙적 자세를 보이는게 중요하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새 정부의 외교정책 수립 등에 도움을 달라고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은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