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마초 흡연' 빅뱅 탑, 조용히 강남서로 복귀 06-02 16:44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의 멤버 탑, 본명 최승현 씨가 근무지인 서울 강남경찰서로 복귀했습니다.

강남서에서 의경 복무 중인 최 씨는 지난달 30일부터 3박4일간 외박을 갔다가, 오늘 낮 12시 30분쯤 모자를 눌러쓴 채 강남서에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당초 오후 5시40분쯤 복귀할 예정이었으나 취재진이 몰릴 것을 의식해 5시간 일찍 돌아온 것으로 보입니다.

최 씨는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용산구 자기 집에서 21살 여성 한 모 씨와 3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