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 유치원생 10명 사망 중국버스 참사 "운전기사가 방화" 06-02 14:08


[앵커]

한국 유치원생 10명을 포함해 13명이 숨진 중국의 한국유치원 통학버스 참사 원인이 운전기사의 방화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루 전 해고 통보를 받아 앙심을 품고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는 게 중국 당국의 설명인데요,


자세한 소식 보도국 연결해 들어봅니다.

김중배 기자.

[기자]

네, 지난 5월 중국 웨이하이에서 발생한 유치원생 통학버스 화재 참사가 버스 운전기사의 계획적 범행이라는 중국 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사건 전날 해고 통보를 받은 운전기사는 라이터와 휘발유를 구매해 차량에 비치했습니다.

운전기사가 버스에 마지막으로 탑승하면서 휘발유 통을 여는 장면도 블랙박스 등을 통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운전기사가 평소 담배를 피우지 않는데 라이터를 구매한 점 등으로 미뤄 계획적 범행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발생 당시 교통사고로 인한 화재로 추정됐던 것과 비교하면 의외의 결과입니다.

운전기사는 당시 버스 중간 부분에서 숨진 채 발견됐던 터라 아이들을 구하려다 질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됐었습니다.

중국 당국은 주중 한국대사관에 수사결과를 전달하면서 보상과 장례 문제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도 전했습니다.

중국 당국의 이 같은 조사결과에도 범행 동기나 심리적 배경 등에는 의문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운전기사 자신은 물론이고 유치원 보조교사도 함께 사망한 터라 정확한 확인은 어려운 상황입니다.

참사는 지난달 9일 산둥성 웨이하이의 한 터널에서 발생했습니다.

한국 국적의 유치원생 10명과 중국인 유치원생 1명 그리고 운전기사 등 모두 13명이 숨졌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한 최고지도부가 사고 수습에 큰 관심을 표명하면서 중국 당국이 조사결과를 내놓기까지 거의 한 달이 걸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