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99만명 개인정보 유출…'여기 어때' 해킹 일당 검거 06-02 10:53


[앵커]


99만명의 개인 정보를 유출한 뒤 이를 빌미로 숙박 예약업체를 협박해 금품을 요구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중국 해커를 통해 고객 정보를 빼돌리고, 업체 측이 요구에 응하지 않자 이용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메시지도 보냈는데요.

최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숙박업체 예약 애플리케이션 '여기 어때'.

지난 3월 이 앱의 운영업체가 해킹 당해 이용자 99만명의 숙박 정보와 회원정보 등 개인 정보 341만건이 유출됐습니다.

범행을 계획한 47살 이모씨와 A씨는 박모씨와 조모씨를 통해 국내에 체류하던 중국동포 해커 남모씨를 소개받아 해킹을 의뢰했습니다.


남씨는 돈을 받고 청부 해킹을 하는 중국인 해커집단 소속으로 관리자 권한을 가로채는 '세션 하이재킹' 등의 수법으로 고객 정보를 빼냈습니다.

이씨와 A씨는 이를 넘겨받아 업체 측에 해킹 사실을 알리고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6억원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자 이용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들은 이용자 4천600여명에게 숙박한 모텔 상호 등을 들먹이며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을 적기도 했습니다.

또 SNS에 개인정보 5천여건을 올리고 업체에 해당 계정 주소를 보내 협박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정보통신망법 위반과 공갈미수 혐의로 이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외국으로 도피한 공범 A씨를 쫓고 있습니다.

아직 개인 정보가 제3자에게 제공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A씨가 파일 사본을 소지한 상태여서 검거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정석화 / 경찰청 사이버테러수사실장> "해외로 도주 중인 다른 피의자가 보유하고 있는 개인정보에 대해선 피의자 검거와 함께 자료를 회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