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가계부채 대책 8월 마련…국정기획위 규제 강화 시사 06-01 21:21

[뉴스리뷰]

[앵커]

1천360조원까지 불어나면서 우리 경제의 '뇌관'으로 떠오른 가계부채에 대한 새 정부의 대책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월까지 종합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규제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시급한 현안인 가계부채에 대한 종합대책을 8월까지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새 정부의 정책 방향을 짜고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분주해졌습니다.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건 규제 강화가 어느 정도로 이뤄질지 여부입니다.

국정기획위는 한국은행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가계부채와 관련해 좀 더 과감한 규제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이한주 / 국정기획위 경제1분과 위원장> "과거 관행에 대해 각 부문 개선할 점이 있는지 검토하고 그렇다면 과감하게 개혁적 조치를 취해 새로운 정부가 실패하지 않도록…"

우선 문재인 정부 공약이었던 가계부채총량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가계부채총량제는 5년 내 가계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 비율을 150%에서 제한하는 제도입니다.

이와 함께 관심을 끄는 것이 전 정부에서 완화된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강화 여부입니다.

국정기획위는 다만 서민금융진흥원의 업무보고도 받으면서 가계부채 해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서민들의 금융 애로에 대해서도 의견을 청취했습니다.

8월이면 가계부채 종합대책이 윤곽을 드러낼 전망인 가운데 효과를 내면서 동시에 시장에 미치는 악영향과 서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할 묘수가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