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與 '사드 청문회' 추진에 野 강경 반대…갈등 고조 06-01 21:05

[뉴스리뷰]

[앵커]

국방부의 사드 보고 누락을 둘러싸고 여야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여당이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겠다고 하자 야당은 김정은에게 군사기밀을 공개하려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가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박근혜 정부 외교안보라인을 상대로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의 사드 보고 누락이 '의도적 은폐'였다고 규정하고, 사드 도입 결정부터 절차적 문제점까지 샅샅이 따지겠다는 겁니다.

<심재권 / 더불어민주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국방부가) 의도적으로 사드와 관련한 사실을 은폐보고한 것이 밝혀졌습니다. 명백히 중대한 하극상이요 국기문란입니다."

그러나 야당이 청문회 개최에 반대하고 있어 험로가 예상됩니다.

당장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여당의 청문회 추진이 국면전환 시도이자 북한 김정은에게 군사 기밀을 넘기려는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여당은) 청문회까지 하자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모든 군사기밀을 김정은 앞에다가 공개하는 이런 우를 범하려고 하고 있어서…"

한국당은 여권이 보고 누락을 주장하는 저의가 의심된다며 당내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바른정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보완이 유지돼야 할 군사 기밀 사항이 왜 공개되고, 국내 정치화되는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도 "안보혼선을 정치화하고 자칫 외교갈등을 자초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의 책임을 정치권에 떠넘기려는 무책임한 태도"라고 성토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